자연이 준 소중한 먹거리
고흥유자

공지사항

620번 게시글
2020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4개 지자체 선정
작성일 : 2020-11-17     조회 : 67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농촌융복합산업화 촉진 및 지역경제 다각화‧고도화 거점을 육성하기 위해 추진 중인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에 ‘20년 사업대상지로 4개 시·군을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지역은 10개 신청 시군 중에 강원 양구(시래기), 충북 증평(인삼), 전남 순천(매실), 경북 성주(참외) 4개 시군으로, 농업경제, 제조‧가공, 유통, 체험‧관광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 심의위원회의 평가단을 통해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1‧2‧3차 산업화 기반이 집적화된 곳을 지구로 지정하고, 지역 경제 다각화‧고도화의 거점으로 육성해 일자리 창출과 부가가치 창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14년 3개지구를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19년까지 24개소를 선정한 바 있다.

선정된 시‧군은 농업인, 제조‧가공업체, 유통업체‧관광 등 농촌산업 주체간 연계‧협력, 공동 인프라 구축, 기술‧경영 컨설팅, 공동 홍보‧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4년간 30억 원(국비 50%, 지방비‧자부담 50%)을 지원받게 된다.

농식품부는 선정된 지자체가 성공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농산업, 제조‧가공, 유통, 체험‧관광 등 분야별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지구발전계획을 수정‧보완 후 법적 지구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추진실적을 모니터링하고 특화농식품 매출액, 일자리, 방문객, 계약재배율 등 성과지표를 관리하는 절차를 통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김보람 농촌산업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4개 시·군은 그 지역만의 특화농식품의 브랜드화가 잘 이뤄져 있고 1‧2‧3차 산업간 연계 자원의 집적화 등의 여건이 우수 추후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연차별 지구선정 현황 >

▪‘14년(3개소) : 영동(포도와인), 순창(장류), 하동(녹차)

▪‘15년(6개소) : 횡성(한우), 서천(소곡주), 영광(찰보리), 문경(오미자), 의성(마늘), 서귀 포(감귤)

▪‘16년(4개소) : 평창(배추), 공주(알밤), 장수(레드푸드), 함양(산양삼)

▪‘17년(3개소) : 고창(복분자), 고흥(유자), 안동(마)

▪‘18년(4개소) : 영월(장류), 음성(들깨), 임실(치즈), 곡성(멜론)

▪‘19년(4개소) : 청양(구기자), 완주(로컬푸드), 영천(포도), 거창(사과)

 

<출처 : 보건뉴스 http://www.bokuennews.com/news/article.html?no=192822>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620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고흥군, ‘고흥유자’ 유기농 식품 원료형태로 미국시장 첫 수출
다음글 고흥군, 6차산업 공동인프라 고유한 관광농원 준공

Top이동